"응답했다 1988" 택이 입대 앞두고 모인 쌍문동 친구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쌍문동 멤버들이 다시 모였습니다. 최근 이동휘는 자신의 SNS에 쌍문동 멤버 중 박보검, 고경표, 혜리, 류혜영과 함께 만난 사진을 게재했는데요. 여전한 우정을 자랑하는 해당 게시물에는 반갑다는 댓글과 함께 "왜 정환이네 형제만 왕따시켰냐"라는 귀여운 불만이 달리기도 했습니다.

정봉이와 정환이가 어디서 뭘 하는지 찾다 보니 궁금해진 멤버들의 근황, 어느새 쌍문동을 떠난 지 5년이 되었다는 그들의 반가운 모습을 찾아보았습니다.


6수생 덕후 정봉

안재홍

대입 6수생인데 여전히 공부보다는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서 집안의 골칫덩어리였던 정봉. 우표, 영화 포스터, 복권 등을 수집하는 덕후기질과 다양한 기행을 벌이는데도 불구하고 사랑스러움을 잃지 않는 정봉 캐릭터는 안재홍 배우가 아니었다면 누구도 소화하지 못했을 듯합니다.

2009년 데뷔한 안재홍은 2014년 개봉한 독립영화 '족구왕'을 통해 대종상과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에 노미네이트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는데요. 2015년 응답하라1988이 대박을 치면서 대중들에게 이름 석 자를 확실히 알리게 되었습니다.

이후 쌍문동 식구들 가운데 가장 바쁘게 활동한 배우이기도 한 안재홍은 드라마 '쌈, 마이웨이'와 '멜로가 체질'을 통해 현실남친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올해는 영화 '해치지않아'와 '사냥의시간'을 개봉했고 예능 '트래블러'에 참여한데다 넷플릭스 '킹덤2'까지 열일행보를 이어가고 있지요.


짝사랑남 정환

류준열

매사에 불만 많고 까칠하지만 친구들 사이에서는 개정팔로 불리는 정환.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는 부잣집 아들이지만 딱 한 가지 못하는 건 바로 사랑고백! 결국 짝사랑하는 덕선과 연결되지 못했지만 전국에 '어남류' 열풍을 일으키고 현실남친이 된 건 배우 류준열이었지요.

연극영화과 출신이지만 2015년 상반기까지는 각종 아르바이트를 섭렵한 무명배우였던 류준열은 영화 '소셜포비아'로 데뷔한 이후 '응답하라1988' 덕분에 일약스타덤에 오르면서 180도 바뀐 삶을 살고 있습니다.

2016년 첫 주연작 '글로리데이'를 시작으로 2017년에는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천만 배우에 등극했고 이후 영화 '독전', '뺑반', '돈', '봉오동전투' 등에 연이어 출연하면서 형 정봉 못지않은 다작 배우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특공대 덕선

혜리

'특별히 공부 못하는 대가리'라는 다소 과격한 별명을 가진 덕선은 집에서는 공부 잘하는 언니 보라와 아들이라고 사랑받는 동생 노을 사이에서 서러움을 겪는데요. 전교 꼴찌에 가까운 성적이지만 늘 밝고 유쾌한 성격이 매력인 덕선은 정환과 택이의 사랑을 동시에 받게 됩니다.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의 혜리가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었다는 소식이 들렸을 때 '응답하라' 이전 시리즈의 팬들은 불안해했습니다. 하지만 첫 회 방영 직후 불안감은 완전히 반전되었지요. 똑단발을 한 덕선의 발랄한 모습은 혜리가 아니라면 그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캐스팅이 되었습니다.

다만 이후 주연을 맡은 드라마 '딴따라'와 '투깝스'에 이어 영화 '물괴'와 '판소리복서'까지 흥행에 참패하면서 해리는 배우로서 커리어가 잠시 주춤한 모습입니다. 다만 지난해 출연한 드라마 '청일전자미쓰리'에서 시청률은 부진했으나 연기력이 호평을 얻었고, 무엇보다 예능 '놀라운토요일'에서 확실한 예능감을 선보이면서 대중들에게 여전히 사랑받는 스타임에는 분명하지요. (현실 남친 류준열과의 사랑도 여전히 ing라는 사실은 안비밀)


쌍문동 미친년 보라

류혜영

집안의 장녀이면서 서울대생인 보라는 가족 중 최고 권력자입니다. 다만 공부를 잘하는 모범생이기는 하나 동생들에게는 욕설과 폭력을 아끼지 않는 독재자이기도 하지요. 안경을 쓰고 독설을 날리다가 안경을 벗고 동생의 친구인 선우와 달달한 연애를 하는 보라의 색다른 매력은 류혜영 배우가 아니었다면 어려웠을 캐릭터.

배우 류혜영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일찍이 단편영화 '여고생이다'에 출연하며 데뷔한 14년 차 배우입니다. 데뷔 후 오랜시간 독립영화계에 머물며 대중적인 주목을 받지는 못했는데요. 응답하라1988을 통해 인지도가 급격히 상승했고 이후 영화 '해어화', '특별시민', '유타 가는길'에 출연하며 필모를 쌓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방영된 드라마 '은주의 방'에서는 취준생 역을 맡아 열연하면서 마니아 팬들의 사랑을 받기도 했습니다. 해당 작품에서 연기한 '은주'의 모습은 평소 SNS를 통해 보여준 류혜영의 실제 일상과 닮은 점이 많아 더욱 공감을 얻은 것이지요.


고령 막내 노을

최성원

집안의 막내이자 아들이라는 이유로 부모의 예쁨을 받는 노을은 기센 누나들 사이에서는 쫄보입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싸우는 누나들 사이에서 등터지는 새우 역할이지요.

노을 역을 소화한 배우 최성원은 실제 1985년 생으로 누나로 출연한 두 배우보다 훨씬 연장자이자 연기 선배입니다. 뮤지컬과 연극 무대에서는 이미 인지도가 높은 배우인데요. 응답하라1988 출연 이후 대중적 인지도까지 높아지면서 드라마 '마녀보감'에 캐스팅되었으나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아 하차한 바 있습니다.

이후 1년여 만에 활동에 복귀한 최성원은 한 예능에 출연해 "(투병 중) 뜨는 것조차 싫었다"라며 힘겨웠던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는데요. 다행히 각종 드라마의 조연으로 등장하며 활약 중인 그는 최근 뮤지컬 '차미'를 통해 오랜만에 무대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하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하길 응원합니다!


전교회장 선우

고경표

쌍문고 전교회장이자 전교1등 선우는 엄친아 그 자체. 일찍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 엄마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면서 동생 진주에게는 아버지가 되어주기도 하는 쌍문동 참인간이지요.

2008년 영화 '강철중:공공의적1-1'에서 단역으로 출연하며 데뷔한 고경표는 단편영화나 드라마 속 조연을 맡아오던 중 예능 SNL코리아에 고정크루로 합류하면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2013년 시트콤 '감자별 2013QR3'까지 출연하면서 코믹한 이미지가 굳혀지려 할 때쯤 응답하라1988로 반전매력을 보여준 것이지요.

덕분에 고경표는 차기작인 드라마 '질투의 화신'과 '시카고타자기'에서 연이어 서브남주로 활약했고 이후 군 복무를 성실하게 수행했습니다. 그리고 전역 직후인 현재 Jtbc드라마 '사생활'의 촬영에 한창이라고 하네요.


쌍문동 귀염둥이 진주

김설

쌍문동 식구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한 막내 진주는 남다른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습니다.

앞서 영화 '국제시장'을 통해 데뷔한 김설은 데뷔작에서 천만배우로 등극, 이어 출연한 응답하라 1988이 흥행대박을 치면서 흥행배우로 등극했습니다.

5살 때 진주 역을 소화한 배우 김설은 벌써 10살 숙녀가 되었지요. 진주의 모습을 기억하는 시청자들에게 SNS 속 김설의 모습은 당황스러울 정도로 급성장한 느낌이네요.


어남택 택이

박보검

응답하라 시리즈만의 숨겨진 매력은 바로 '남편찾기'인데요. 천재 바둑기사이지만 친구들 사이에서는 "등신" 소리를 듣는 어리숙한 택이의 모습은 순수한 첫사랑의 이미지와 찰떡입니다.

바가지 머리를 하고도 미소년의 매력을 숨기지 못하는 택이만의 매력은 박보검 배우의 꽃미모 덕분에 더욱 빛난 것이 아닐까요? 싱어송라이터를 꿈꿨지만 소속사에서 "배우형 얼굴"이라며 떠밀리듯 시작했다는 연기는 2014년 드라마 '참좋은시절'에서 이서진의 아역을 맡으면서 빛을 보게 됩니다.

이후 핫한 라이징 스타들만 맡는다는 음악프로의 진행을 맡기도 한 박보검은 응답하라1988로 스타급 반열에 들어섰고 이어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톱스타의 자리를 굳혔습니다. 오는 8월 군 입대를 앞둔 박보검은 현재 드라마 '청춘기록'의 촬영에 한창입니다.


쌍문동 춤꾼 동룡

이동휘

공부보다는 춤과 노래, 친구가 더 좋은 동룡이는 하위권에서 성적 다툼 중인 덕선이와 찰떡 케미를 선보였습니다.

잠자리처럼 큰 뿔테안경이 유난히 잘 어울리는 이동휘 배우는 사실 쌍문동 친구들보다 한참 연장자인 1985년생. 하지만 최근 모임에도 빠지지 않고 함께 할 정도로 남다른 우정을 자랑하는 중이지요.

이미 영화 '베테랑'으로 천만 배우에 등극한 바 있는 이동휘는 응답하라1988 이후 영화 '아가씨', '공조', '재심', '부라더' 등에 쉬지 않고 등장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주연을 맡은 영화 '극한직업'은 천만 관객을 동원하기도 했지요. 현재는 코로나로 인해 연기된 영화 '콜'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하네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